Seoul Samsung Thunders Basketball Team SEASON REVIEW
1998~1999 SEASON   대약진. 부끄러운 9위에서 어엿한 4강으로 삼성의 도약

  대약진. 부끄러운 9위에서 어엿한 4강으로 삼성의 도약은 눈부셨다.
원년 시즌 꼴찌에 이어 두 번째 시즌 9위. 참담한 성적에 몸을 떤 삼성은 세 번째 시즌을‘변화와 개혁’으로 시작했다. 모든 것을 바꾸지 않고선 총제적 난국을 타개할 수 없다는 인식 팀 안팎에서 불어온 변화의 바람은 팀을 지탱하는 주요 포스트의 교체로 나타났다. 한 시즌동안 지휘봉을 잡았던 김현준 감독대행을 다시 코치로 내려 앉히고 야인으로 지내던 김동광 감독(전 SBS감독)을 영입, 코칭 스태프를 보강했다. 경험이 풍부한 김 감독은“삼성을 근성있는 팀으로 만들겠다.”란 취임일성을 내뱉어 바람을 예고했다. 이인표 단장이 큰 흐름을 잡는 가운데 김동광, 김현준 코칭 스태프는 아킬레스건으로 지적된 포인트가드와 포스트진을 보강하는데 승부를 걸었다.


98-99시즌 사진 1   97-98시즌 신인왕 주희정을 나래에서 데려온 게 첫 작품. 양경민, 김승기를 내주는 대신 주희정과 함께 강병수를 더해 받은 2-2 트레이드. 노쇠기미가 보이는 강병수가 포함된게 꺼림칙했어도 두 시즌동안 포인트가드 부재에 시달린 삼성은‘주희정 카드’에 배팅을 쳤다. 두 시즌 연속‘헛다리’를 짚은 용병 트라이아웃은 어떠했나.‘돌다리를 두드리는 심정으로’신중하고 치밀하게 대응했다. 결국 센터 버넬 싱글튼과 가드 겸 포워드 이슈아 벤자민을 확보, 라인업을 완성했다.
  팀의 중심라인이 김현준 - 김승기 - 문경은 - 스트릭랜드에서 김동광 - 주희정 - 문경은 - 싱글튼으로 바뀌자 삼성은 거의 새로운 팀이란 인상을 주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즌 개막전 예상판도에서 삼성을 4강후보로 꼽는 전문가는 거의 없었다. 그 정도 전력으론 6강 플레이오프에만 진출하면 성공이란 시각이 지배적 이었다. 선수층이 엷고 용병은 검증되지 않은데다 팀 리더 또한 마땅치 않았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삼성은 그 같은 전망을 비웃듯 정규리그 초반 순풍에 돛단 듯 순항을 거듭했다.


  모두가 한번 해보자고 의욕이 넘친 마당에 주변 환경마저 절묘하게 조성됐다. 방콕 아시안게임이 낳은 정국은 삼성에게 유리한 환경을 조성했다. 대표선수가 팀당 11-13게임씩 결장한 아시안게임라운드에서 문경은을 차출당한 삼성은 잃을 것보다 얻은 것이 많았다.

  현대, 기아, SK 등 상위권 후보팀들은 포인트가드-슈터-센터로 이어진 중심축에 균열이 생겨 스타트 후 탄력을 얻지 못했다. 그사이 삼성은 줄달음쳤다. 1라운드 7승 2패로 1위. 누구도 예상못한 호성적. 발빠른 주희정이 속공과 도움주기에서 기대에 부응한 가운데 정통파센터 싱글튼의 안정된 포스트 플레이, 벤자민의 저돌적인 돌파력이 조화를 이뤘던 결과였다.

드리볼 중인 주희정 선수 삼성의 선두 질주는 바람을 탄 성격이 강해 불안해 보였다.

  삼성은 반사이익을 착실하게 챙기며 11월 28일부터 이듬해 1월 9일까지 무려 43일간 1위를 고수했다. 그러나 삼성의 선두 질주는 바람을 탄 성격이 강해 불안해 보였다. 잘나가던 삼성은 불운하게도 브레이크가 걸린다.
  실력과 매너에서 모두‘특급 용병’인 싱글튼에게 발목부상이 찾아온 것이었다. 다리를 질질 끌며 뛰던 싱글튼은 할 수 없이 12월 23일부터 99년 2월 5일까지 결장하며 재활치료에 들어갔다. 10개 구단 용병중 최고의 센터로 평가받던 싱글튼의 공백은 삼성에 비상체제를 불러왔다.
  대체 용병 브라이언 힐을 긴급 공수해 투입하는 한편 박상관, 이창수를 풀가동하며 포스트에 응급처방을 했으나 이미 브레이크는 파열된 상태. 힐은 체구가 돋보였으나 짧은 기간에 한국농구에 적응하긴 기본적인 기량이 싱글튼에 못미쳤고 박상관, 이창수 또한 투지는 넘쳤으나 용병 센터를 막아내긴 역부족이었다.
  그나마 삼성은 싱글튼의 결장기간 중 7승 9패로 버텨 선전했다. 한번 잠든 바람은 이후 쉽게 살아나지 않았다.삼성은 이후 4라운드 4승 5패, 5라운드 5승 4패로 한때 플레이오프 진출마저 장담하지 못할만큼 살얼음판을 걷는다. 대표선수 합류 이후 현대, 기아가 초강세를 보인데다 나래, 대우가 치고 올라오자 한때 꿈꿨던 4강 직행은 물건나가고 결국 6위(25승20패)로 정규리그를 마감했다. 첫 경험인 플레이오프 무대. 1라운드 상대는 3년 연속 포스트 시즌을 경험한 3위 대우였다.

첫 경험인 플레이오프 무대.

  삼성은 예상을 뒤엎고 대우를 3승 1패로 물리치고 4강진출에 성공했다. 싱글튼, 벤자민 두 용병이 제 몫을 해낸 가운데 문경은의 3점포가 고비마다 폭발한 게 승인이었다. 4강전 상대는 대우보다 더 강한 기아.

  그래도 삼성은“공은 둥글고 싸움은 붙어봐야한다”며 내친김에 챔피언 결정전까지 가자며 선수단을 독려했다. 하지만 결과는 1승 3패. 역시 역부족을 느껴야 했다. 싱글튼, 벤자민의 분전이 돋보였지만 주희정이 게임운영능력에서 강동희를 따르지 못했고 문경은의 3점포는 김영만의 수비에 걸려 내내 침묵했다. 이만큼 온게 성공이라고 위안할 수 있지만 더 날지 못한 아쉬움이 오래 남았던 게 당시 분위기였다. 삼성은 챔피언 결정전을 지켜보며 또 한번‘대약진의 아쉬움’에 젖어 들었다. 재계 라이벌 현대의 2연패. 원년 시즌 똑같이 밑바닥을 헤맬 땐 몰랐어도 지금 4강에 만족하기엔 라이벌의 영광이 너무 커 보였다. 언젠가 올라야 하고 오를 정상이 숙제라는 교훈이 남는다. 한편 삼성은 약진과 함께 홈게임의 괄목할만한 승률 상승을 남겼다. 97-98시즌 수원의 팬들은 3번 구경오면 2번 실망을 안고 돌아갔으나‘달라진 삼성’은 98-99시즌에 3번중 2번의 승리를 선물했다. 홈게임 6승 12패에서 12승 6패로의 도약. 덕분에 홈게임 평균관중이 18%나 증가했다. 홈에선 승률을 높여야 한다는 프로의 생리를 뒤늦게 확인한 셈이다.

SUMMARY
정규리그 선수 스탯 요약
PLAYERS G MIN PTS PPG 2P% 3P% FT RPG STL APG GD TO
강병수 16 09:59 15 0.9 29.4 9.1 100.0 1.6 4 0.2 0 8
강양택 29 12:37 100 3.4 59.5 42.4 88.9 1.1 4 0.2 0 8
고상준 14 02:09 7 0.5 50.0 50.0 0.0 0.1 1 0.0 0 1
김대현 20 10:05 45 2.3 63.2 45.5 75.0 1.0 4 0.3 0 5
김택훈 39 15:13 148 3.8 56.9 26.9 68.2 1.8 19 0.7 0 21
남진우 3 03:04 2 0.7 33.3 0.0 0.0 1.0 0 0.0 0 1
노기석 51 18:35 268 5.3 60.5 0.0 74.4 1.9 26 1.1 0 26
문경은 42 33:29 849 20.2 49.8 39.8 81.1 2.7 38 2.4 0 75
박상관 41 15:42 156 3.8 59.6 26.7 62.5 2.5 14 0.5 0 20
버넬 싱글튼 38 36:01 858 22.6 57.5 27.8 73.1 10.8 31 2.4 0 110
브라이언 힐 7 34:47 121 17.3 60.2 0.0 65.2 9.6 8 1.9 0 14
이슈아 벤자민 53 37:31 1191 22.5 53.5 32.1 70.7 6.6 110 3.7 0 166
이창수 36 14:19 168 4.7 70.4 0.0 69.6 2.3 16 0.4 0 24
정성조 21 06:51 37 1.8 64.3 46.2 50.0 0.2 7 1.0 0 8
주희정 52 37:09 456 8.8 51.1 26.8 78.9 4.9 85 5.3 0 101
허영 17 05:58 31 1.8 70.0 22.2 83.3 0.6 2 0.6 0 4
용어
설명
  • G : 게임수
  • MIN : 경기시간
  • PTS : 득점
  • PPG : 경기당 평균득점
  • 2P% : 필드골 성공률
  • 3P% : 3점슛 성공률
  • FT : 자유투 성공
  • RPG : 경기당 리바운드
  • STL : 스틸
  • APG : 경기당 어시스트
  • GD : 굿디펜스
  • TO : 턴오버
정규리그 승패 리포트
정규리그 승패 리포트
경기일자 상대팀 득점 실점
1998.11.14 인천대우 75 81 ○
1998.11.15 원주TG삼보 97 95 ○
1998.11.17 울산모비스 69 80 ○
1998.11.19 안양SBS 101 90 ○
1998.11.21 대전현대 84 83 ○
1998.11.22 창원LG 75 72 ○
1998.11.24 대구오리온스 73 70 ○
1998.11.26 광주나산 87 84 ○
1998.11.28 서울SK 92 81 ○
1998.12.05 울산모비스 76 73 ○
1998.12.06 창원LG 76 78 ○
1998.12.08 안양SBS 82 75 ○
1998.12.12 광주나산 92 88 ○
1998.12.23 서울SK 107 88 ○
1998.12.26 대구오리온스 89 57 ○
1998.12.27 인천대우 94 87 ○
1998.12.29 원주TG삼보 93 98 ○
1999.01.02 대전현대 89 108 ○
1999.01.03 창원LG 68 82 ○
1999.01.06 광주나산 79 76 ○
1999.01.09 대구오리온스 84 77 ○
1999.01.10 울산모비스 82 85 ○
1999.01.13 인천대우 78 87 ○
정규리그 승패 리포트
경기일자 상대팀 득점 실점
1999.01.16 서울SK 94 110 ○
1999.01.17 원주TG삼보 91 94 ○
1999.01.23 대전현대 79 98 ○
1999.01.24 안양SBS 101 89 ○
1999.01.27 안양SBS 88 87 ○
1999.02.02 서울SK 89 86 ○
1999.02.06 대전현대 78 71 ○
1999.02.10 인천대우 87 88 ○
1999.02.13 울산모비스 74 83 ○
1999.02.14 대구오리온스 83 73 ○
1999.02.16 광주나산 90 81 ○
1999.02.18 창원LG 90 94 ○
1999.02.20 원주TG삼보 80 93 ○
1999.02.24 대구오리온스 81 70 ○
1999.02.27 대전현대 91 77 ○
1999.02.28 인천대우 75 73 ○
1999.03.03 울산모비스 83 88 ○
1999.03.06 광주나산 83 67 ○
1999.03.07 안양SBS 82 96 ○
1999.03.09 원주TG삼보 81 83 ○
1999.03.11 창원LG 69 63 ○
1999.03.13 서울SK 92 100 ○
플레이오프 승패 리포트
플레이오프 1차전 승패 리포트
경기일자 상대팀 득점 실점
평균 82.1 84 4 4
1999.03.20 인천대우 84 77 ○
1999.03.21 인천대우 88 84 ○
1999.03.24 인천대우 68 80 ○
1999.03.26 인천대우 91 82 ○
1999.03.30 울산모비스 83 97 ○
1999.03.31 울산모비스 80 73 ○
1999.04.01 울산모비스 78 84 ○
1999.04.02 울산모비스 85 95 ○
시즌 종합 성적
시즌 종합 성적
시즌순위 승 (홈/원정) 패 (홈/원정)
6위 25 (13/12) 20 (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