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Samsung Thunders Basketball Team SEASON REVIEW
2006~2007 SEASON ‘트위너(TWEENER)'와 '삼성의 독특한 용병 징크스'

  올시즌도 거칠 것이 없어보였다. 하지만 결과는 실패였다.

06-07시즌 이원수 선수 경기중 드리볼 모습   2005~2006시즌 플레이오프 전승 우승의 신화를 쓰며 당당히 정상에 올랐던 삼성. 올 시즌도 거칠 것이 없어 보였다. 하지만 결과는 실패였다. 5위로 정규경기를 끝낸 삼성은 6강 플레이오프에서 오리온스에게 1승 2패로 패하며 사실상 시즌 농사에 실패했다. 왜 그랬을까. 그 이유는 두 단어로 집약할 수 있다.
  '트위너(TWEENER)'와 '삼성의 독특한 용병 징크스'다. 트위너는 한 포지션의 전문성이 있는 선수가 아닌 두 가지 포지션을 겸할 수 있는 선수를 의미한다. 최근 NBA에서 최고의 공격형 포인트가드로 각광받고 있는 천시 빌럽스(디트로이트)같은 선수가 대표적인 예다. 좋은 의미에는 '다재다능하다'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지만, '어정쩡하다'라는 부정적인 의미도 담고 있다. 한마디로 양날의 칼이다. 삼성이 그랬다. 안준호 삼성 감독은 "2005~2006시즌 스피드와 높이를 겸비한 삼성만의 농구를 펼친 게 우승의 원동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올 시즌 삼성만의 농구는 독으로 변했다. 서장훈을 중심으로 한 높이도, 강혁을 중심으로 한 스피드도 인상적이지 못했다.


  시즌 내내 스피드와 높이의 농구를 왔다 갔다하며 둘을 유기적으로 녹이지도 못했다. 라운드별 성적을 살펴보자. 삼성은 1라운드 공동 3위(5승 4패)로 출발했다. 아시안게임 대표팀 차출 이후 2라운드에서 6승 3패를 기록, 공동 1위로 뛰어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서장훈과 이규섭이 복귀한 3라운드에서 삼성은 2승 7패의 성적을 올렸다. 2라운드에서 '높이의 농구'로 대변되는 서장훈이 빠지면서 강혁, 이원수,이정석 등 쓰리가드를 한꺼번에 투입하는 '스피드 농구'에 매진하며 짭짤한 성적을 올렸다.


  '높이의 농구'를 포기해야 하는 극단적인 상황에서 오히려 삼성은 끈끈한 팀워크를 보이면서 쓰리가드 시스템을 바탕으로 한 빠른 농구로 경기를 지배했다. 하지만 서장훈과 이규섭이 들어오면서 오히려 팀워크가 흐트러졌다. 2005~2006시즌 챔피전에서 보여줬던 높이와 스피드의 유기적인 조합은커녕 어정쩡한 모습으로 경기를 치렀다. 경기를 풀어가야 할 강혁은 서장훈을 의식하며 자신의 능력을 100% 경기에 보여주지 못했고, 서장훈 역시 팀원들과 조화를 이루지 못한 채 골 밑에서 고립되는 현상이 빈번해졌다. 이때부터 삼성은 높이와 스피드라는 딜레마에 빠졌다. 그리고 시즌 내내 두 마리 토끼 중 한 마리도 잡지 못했다. 결국 단독 5위로 시즌을 마쳤지만 끝내 삼성은'트위너'의 부정적인 측면을 끝내 극복하지 못했다. 안준호 감독의 기민한 대처가 아쉬웠던 부분이다.

06-07시즌 이규섭 선수 경기중 슈팅 모습 “그리고 결과는 참담했다...”

  또 하나는 삼성만의 '용병 징크스'다. 삼성은 2000~2001시즌 우승을 이끈 아티머스 맥클래리와 무스타파 호프와 재계약을 하며 2001~2002시즌을 대비했다.하지만 변화에 둔감했던 삼성은 그 시즌 6강 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하고 말았다.
  이번에도 삼성은 똑같은 행보를 보였다. 2005~2006시즌 플레이오프 우승을 견인했던 올루미데 오예데지와 네이트 존슨과 재계약을 했다. 서장훈 중심의 삼성 농구에서 맞춤형 용병으로 만족한다는 의미였다.

  하지만 삼성의 무변화는 상대적으로 좋은 용병을 끌어들인 타 팀과 대비됐다. 모비스, 오리온스, KTF, LG등은 팀에 맞는 좀 더 우수한 용병을 데려와 전력을 극대화했다. 용병 2명을 고스란히 재계약함으로써 상대적으로 강점을 가져야 할 팀워크의 날카로움도 사라졌다. 우승 후유증 때문이었다.
  아무래도 우승을 한 다음 시즌에는 선수들의 정신력이 해이해지기 마련이다. 삼성이 용병 재계약으로 한 차례 실패를 경험했다면, 또 우승 후유증까지 고려했다면 네이트 존슨을 교체하면서 변화를 노려보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 아니었는지 아쉬움이 남는다.
  삼성의 두가지 실책은 시즌 농사를 마무리해야 하는 플레이오프에서 명확한 부작용이 나타났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삼성의 우세를 예상했지만 삼성의 조직력은 상대팀에 따라 높이와 스피드를 자유자재로 구사할 수 있을 정도로 완성된 상태가 아니었다. 그리고 결과는 참담했다.

삼성의 농구단 지원은 10개 구단 중 최상을 자랑한다.

  4강 PO 진출의 승부령이었던 오리온스와의 6강 PO 1차전에서 삼성의 존슨은 오리온스의 피트 마이클과의 맞대결에서 완패했다. 서장훈을 투입했지만 리바운드 싸움에서 뒤졌고, 경기 후반 이규섭을 교체 투입하면서 스피드를 끌어올리려 했지만 오리온스는 김승현과 마이클의 주도하에 10개 구단 중 속공농구를 가장 잘하는 팀이었다. 결국 서장훈을 중심으로 한 높이농구를 구사하려 했지만 이미 삼성의 팀워크는 오리온스의 수비를 뚫을 수 없었다. 김승현이 빠진 2차전에서 서장훈을 앞세워 승리했지만, 결국 3차전에서도 어정쩡한 모습으로 대패했다. 삼성은 다음시즌 대대적인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FA로 풀린 서장훈을 KCC로보내고, 속공 농구의 대명사인 이상민을 데려왔다. 기존의 강혁과 이정석을 고려하면 삼성의 행보는 결정된 셈이다. 스피드 농구가 불가피해진 셈이다. 삼성의 농구단 지원은 10개 구단 중 최상을 자랑한다. 서장훈이 빠졌지만 이상민의 합류로 삼성은 여전히 리그의 강호다. 팀 체질을 개선한 삼성, 다음시즌에는어떤 모습을 보일 지 궁금하다.

SUMMARY
정규리그 선수 스탯 요약
PLAYERS G MIN PTS PPG 2P% 3P% FT RPG STL APG GD TO
강혁 53 34:45 618 11.7 58.3 33.5 73.5 2.8 85 6.3 7 104
김동욱 27 05:48 22 0.8 38.5 50.0 0.0 0.8 1 0.3 0 10
네이트 존슨 61 32:14 1420 23.3 61.0 36.0 81.9 6.5 63 3.4 18 170
박성배 4 04:59 0 0.0 0.0 0.0 0.0 0.3 1 1.0 0 0
박성훈 23 01:55 9 0.4 50.0 33.3 0.0 0.3 1 0.1 0 2
박영민 18 02:12 9 0.5 60.0 20.0 0.0 0.3 2 0.1 1 0
박진열 9 02:46 9 1.0 100.0 33.3 100.0 0.2 0 0.1 0 2
서장훈 61 33:58 1163 19.1 54.0 38.0 79.4 5.7 35 2.0 3 121
쉘리 클락 7 28:37 59 8.4 49.0 0.0 73.3 6.3 4 3.3 0 13
올루미데 오예데지 52 35:37 844 16.2 60.1 0.0 68.9 13.3 33 1.6 22 93
이규섭 61 25:25 689 11.3 57.3 39.9 79.8 2.6 27 1.4 6 62
이병윤 1 01:24 0 0.0 0.0 0.0 0.0 0.0 0 0.0 0 0
이세범 61 15:24 168 2.8 40.0 33.7 85.4 1.0 48 2.6 5 44
이정석 57 26:48 311 5.5 58.1 37.4 86.4 2.9 62 3.7 2 73
이현호 21 03:02 12 0.6 33.3 0.0 25.0 0.3 3 0.0 0 4
용어
설명
  • G : 게임수
  • MIN : 경기시간
  • PTS : 득점
  • PPG : 경기당 평균득점
  • 2P% : 필드골 성공률
  • 3P% : 3점슛 성공률
  • FT : 자유투 성공
  • RPG : 경기당 리바운드
  • STL : 스틸
  • APG : 경기당 어시스트
  • GD : 굿디펜스
  • TO : 턴오버
정규리그 승패 리포트
정규리그 승패 리포트
경기일자 상대팀 득점 실점
2006.10.19 부산KT 97 81 승
2006.10.21 창원LG 70 79 패
2006.10.25 전주KCC 89 92 패
2006.10.27 원주동부 82 85 패
2006.10.29 인천전자랜드 82 81 승
2006.11.04 대구오리온스 85 78 승
2006.11.05 울산모비스 67 83 패
2006.11.09 안양KT&G 91 86 승
2006.11.11 서울SK 81 73 승
2006.11.15 안양KT&G 86 89 패
2006.11.18 인천전자랜드 86 70 승
2006.11.19 원주동부 79 76 승
2006.11.24 전주KCC 83 79 승
2006.11.26 서울SK 83 68 승
2006.11.30 창원LG 72 78 패
2006.12.02 울산모비스 76 84 패
2006.12.06 대구오리온스 80 63 승
2006.12.08 부산KT 97 78 승
2006.12.10 서울SK 97 95 승
2006.12.12 인천전자랜드 69 81 패
2006.12.15 안양KT&G 77 78 패
2006.12.17 울산모비스 70 85 패
2006.12.23 전주KCC 72 80 패
2006.12.24 대구오리온스 80 76 승
2006.12.27 창원LG 82 89 패
2006.12.30 원주동부 58 76 패
2006.12.31 부산KT 64 80 패
2007.01.03 전주KCC 70 81 패
정규리그 승패 리포트
경기일자 상대팀 득점 실점
2007.01.05 원주동부 80 71 승
2007.01.07 대구오리온스 79 68 승
2007.01.10 창원LG 71 87 패
2007.01.13 부산KT 80 78 승
2007.01.14 안양KT&G 91 86 승
2007.01.20 서울SK 73 91 패
2007.01.21 울산모비스 83 99 패
2007.01.24 인천전자랜드 86 81 승
2007.02.04 부산KT 86 88 패
2007.02.06 전주KCC 108 68 승
2007.02.10 울산모비스 87 74 승
2007.02.11 인천전자랜드 68 66 승
2007.02.16 창원LG 91 73 승
2007.02.19 안양KT&G 73 82 패
2007.02.21 원주동부 85 75 승
2007.02.24 서울SK 84 73 승
2007.02.25 대구오리온스 85 94 패
2007.03.03 울산모비스 96 84 승
2007.03.09 창원LG 80 97 패
2007.03.11 원주동부 91 82 승
2007.03.14 부산KT 94 82 승
2007.03.16 전주KCC 91 80 패
2007.03.18 인천전자랜드 92 100 패
2007.03.21 대구오리온스 88 102 패
2007.03.24 안양KT&G 83 85 패
2007.03.25 서울SK 103 99 승
플레이오프 승패 리포트
플레이오프 1차전 승패 리포트
경기일자 상대팀 득점 실점
평균 77.6 82.3 1 2
2007.03.31 대구오리온스 78 83 패
2007.04.02 대구오리온스 80 73 승
2007.04.04 대구오리온스 75 91 패
시즌 종합 성적
시즌 종합 성적
시즌순위 승 (홈/원정) 패 (홈/원정)
5위 29 (14/15) 25 (13/12)